묘령화 가족 | 1화 꽃비와 순돌이는 할머니 곁으로

매거진 C 38.5℃의 너, 36.5℃의 나. 2℃의 다름. 너와의 공존.
묘령화 가족 | 1화 꽃비와 순돌이는 할머니 곁으로
조회9,989회   댓글2건   작성일1달전

본문

 

묘령화 가족

1화 꽃비와 순돌이는 할머니 곁으로

 

결혼을 몇 달 앞둔 지난여름, 신혼집을 미리 구하며 독립을 하는 것과 동시에 새 가족이 생겼다. 남편과 그의 고양이 꽃비. 길고양이로 태어났지만 어린 시절 남편에게 오게 된 꽃비는 사람에게 다정했고 새로운 공간에 대해 적응도 빨랐다. 하지만 내게는 새침하고 예민한 고양이 순돌이가 있었기에 성묘 둘의 합사는 걱정거리가 아닐 수 없었다.

 

45f55a88249adcd6b5208326d128b1f1_1483404

 

결국 순돌이는 결막염을 앓았고, 밤마다 계속된 두 녀석의 추격전으로 나는 불면의 밤을 보내야 했다. 그렇게 2주 정도의 시간이 지나고 녀석 들의 추격전과 레슬링은 계속되었지만 서열 싸움이 아닌 놀이 상황일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 즈음 두 녀석은 한 번씩 꼭 붙어 앉아 서로 를 정성스럽게 핥아주기 시작했다. 그 장면을 목격한 순간 얼마나 고맙고 감격스럽던지!

 

그렇게 한 달간 신혼집에서 적응 기간을 보내고 순돌이와 꽃비는 친정 부모님 댁으로 왔다. 주말부부로 지내야 하는 나의 상황, 순돌이를 보내고 싶지 않은 엄마의 마음 등 여러 사정을 고려한 결정이었다. 이제 순돌이와 꽃비는 서로에게 제법 익숙해졌지만 엄마와 꽃비는 아직 적응 중이다. 조용하고 말썽 없는 순돌이와 달리 에너지가 넘치고 호기심 많은 꽃비는 종종 엄마의 잔소리를 듣기도 한다. 그래도 내가 없는 날이면 꽃비가 꼭 엄마 곁에서 잠이 든다고 전해주는데, 그 말 속에 애정이 담겨 있어 안심이다.

 

끝날 것 같지 않던 순돌이와 꽃비의 힘겨루기, 체력의 한계를 느끼게 했던 불면의 밤, 개구쟁이 꽃비에게 좀처럼 익숙해지지 않는 엄마까지. 애가 타고 조바심도 났다. 하지만 결국 사람도 동물도 서로에게 익숙해질 얼마간의 시간과 기다림이 필요한 모양이다.

 

 

45f55a88249adcd6b5208326d128b1f1_1483404
 

첫 대면한 날, 한껏 새침한 순돌이와 그가 궁금한 꽃비

 

 

45f55a88249adcd6b5208326d128b1f1_1483404 

45f55a88249adcd6b5208326d128b1f1_1483404

 

​잡기놀이 삼매경

 

 

45f55a88249adcd6b5208326d128b1f1_1483404 45f55a88249adcd6b5208326d128b1f1_1483404

 

​순돌이가 하는 건 다 따라하는 꽃비

 

 

45f55a88249adcd6b5208326d128b1f1_1483404
 

​초저녁 잠자는 엄마와 고양이들

 

 

45f55a88249adcd6b5208326d128b1f1_1483404
 

​바느질하는 엄마의 실을 사냥 중인 꽃비

 

 

45f55a88249adcd6b5208326d128b1f1_1483404

 45f55a88249adcd6b5208326d128b1f1_1483404

 

​가끔씩은 다정히 서로를 핥아준다.

 

 

45f55a88249adcd6b5208326d128b1f1_1483404
 

​사과박스를 정리하는 엄마와 그의 곁에서 놀이에 열중하는 고양이들

 

 

45f55a88249adcd6b5208326d128b1f1_1483404


​엄마의 손길을 느끼며 잠든 아이들 

 

 

45f55a88249adcd6b5208326d128b1f1_1483404
 

​창틀에 사이좋게 앉은 순돌이와 꽃비

 

 

CREDIT

글·사진 정서윤 | <무심한 듯 다정한> 저자

편집 김나연​

 

 

본 기사는 <매거진C>에 게재되었습니다.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좋아요 7
http://www.petzzi.com/bbs/board.php?bo_table=mag_pc&wr_id=1223&sca=magc
URL을 길게 누르시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복사되었습니다. 원하시는 곳에 붙여넣어 주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url복사
반려인의 의견   총 2
하딸강  
그냥 보는것 만으로도 입가에 미소가 도는 참 아름다운 장면에 행복합니다
길냥이 세마리를 들이면서 저도 꽤나 힘든 시간을 보내봤기에 고양이 합사가
얼마나 어려운지 압니다
고맙습니다.
답글 0
jymluck  
성묘 두 마리의 합사가 이렇게 행복하게 보이는 건 아마도 무심한 듯 다정한 할머니 때문인거 같기도 하고,,,순돌이가 저희 집 치즈냥이들과 몸매까지 너무 닮아 애정이 한가득 갑니당. 꽃비도 매력쟁인거 같고.
답글 0

행사 더보기

이벤트 더보기

공지사항  
체험단이벤트  |   구독이벤트  |   포토이벤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구독문의 |  오시는길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2동 1109호(가산동,IT캐슬) | 대표전화 : 1544-8054 | 팩스 : 0303-0433-9971
회사명 : 펫러브(petlove) | 대표자 : 황규형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병준
사업자등록번호 : 131-12-5070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 2011-서울금천-0770호
(c) 2002-2017 petlove. All Rights Reserved
e-mail 문의하기
기사 : edit@petzzi.com
광고/제휴문의 : ad@petzz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