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만나 두근두근 내 인생

매거진 C 38.5℃의 너, 36.5℃의 나. 2℃의 다름. 너와의 공존.
너를 만나 두근두근 내 인생
조회752회   댓글0건   작성일8달전

본문


BOOK SHOP
너를 만나 두근두근 내 인생

사회에서 만나 8, 9년 인연을 이어오다 자신들의 커피집을 열며 두근두근 새로운 인생을 시작한 그녀들이 있다. 우연인지 필연인지 비슷한 시기에 고양이 한 마리와도 새로운 인연을 쌓게 되며, 조용했던 그녀들의 인생에 커다란 일 두 가지가 한꺼번에 생겼다. 내가 책방을 열고 둥이와 인연을 쌓았던 것처럼 그녀들도 고양이와 묘연을 쌓았다. 비슷하지만 나와는 조금 다른 그녀들과 고양이에 관한 이야기다.​

 

 

529d07df22a22a7f26de1cea35bbef69_1540185 

 

 

수니를 만나 두근두근 새 인생

 

오픈한 가게의 옆 가게는 고양이 미용실이다. 고양이 한번 보러 오라는 사장 언니의 말에 인사치레 겸 들른 미용실엔 세 마리의 고양이가 있었다. 다른 2마리에 비해 유독 덩치가 작았던 페르시안 고양이는 이미 두 번의 파양을 겪은 사연이 있었고, 덩치가 작아 다른 2마리에게 늘 괴롭힘의 대상이었다. 제대로 반항 한번 못해보고 미용실에서 늘 주눅이 들어 있던 그 모습이 유난히 마음에 쓰였다는 그녀들은 고양이를 키워본 적이 없었음에도 입양이라는 큰 결심을 한다. 고양이에 대한 지식도 없고 경험도 없는데 이렇게 덜컥 입양해도 되나 싶었지만, 끝까지 책임지고 잘 보살펴줄 마음이 먼저 앞섰다고 한다. 그녀들의 걱정과 다르게, 2번의 파양을 겪은 고양이라고는 믿기 어려울 만큼 입양 이틀 만에 집에 잘 적응하였고, 처음부터 제집이었던 것처럼 경계도 풀었다. ‘수니’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수니와 함께 두근두근 새 인생이 시작되었다. 수니 양육에 대해서도 서로의 스타일이 달라 각자 분업하여 수니를 돌본다. 일할 때와 마찬가지로 신중하고 꼼꼼한 언니는 세심하게 주거 공간 곳곳을 청소하고 관리했고, 대범하고 행동파인 동생은 목욕, 발톱 정리 등 수니의 관리를 맡는다. 혼자였다면 고양이를 돌보는 것이 힘들었을 수 있겠지만 둘이라 덜 힘들다고 한다. 그녀들은 수니를 키우면서 그동안 눈에 보이지 않던 길고양이들도 눈에 들어온다며, 커피집을 방문하는 길고양이들도 챙기고 있다. 요즘 최대 고민은 ‘더운 날씨 탓에 매일 오던 냥이들이 오지 않는 것’이라고 하니, 수니를 입양 후 고양이 사랑이 길 위에까지 전해졌다.​ 

 

 

529d07df22a22a7f26de1cea35bbef69_1540185
 

 

529d07df22a22a7f26de1cea35bbef69_1540185
 

 

언젠가 너로 인해

 

먹고 자고 아프기도 하는 널 보며

난 이런 생각을 했어

 

지금 이 순간 나는 알아. 왠지는 몰라 그냥 알아

언젠가 너로 인해 많이 울게 될 거라는 걸 알아

 

궁금한 듯 나를 바라보는 널 보며

난 그런 생각을 했어

 

아주 긴 하루 삶에 지쳐서 온통 구겨진 맘으로

돌아오자마자 팽개치듯이 침대에 엎어진 내게

 

웬일인지 평소와는 달리 가만히 다가와

온기를 주던 너

 

- 가을 방학 2집 <언젠가 너로 인해>

 

 

평소 즐겨듣던 노래인데 어느 순간부터 이 노래만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며 인터뷰 말미에 동생은 눈시울을 붉혔다. 언젠가 수니도 자신들을 떠난다고 생각하니 쉽게 흘려들었던 노래에도 감정이 묻어난 것이다. 그녀들의 인생에서 작은 고양이 하나 보태졌을 뿐인데 그녀들과 수니 사이에 끊어지질 않을 단단한 고리가 채워졌다. 먼 훗날 이별이 다가온다 해도 하늘과 땅 사이에 인연의 고리는 남아있을 것이다. 언젠가 너로 인해 그녀들은 많이 울고 마음에 커다란 구멍도 생기겠지만, 지금은 그녀와 수니의 두근두근 행복한 인생을 기대한다.

 

 

CREDIT

글 사진 심선화

에디터 이제원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좋아요 1
http://www.petzzi.com/bbs/board.php?bo_table=mag_pc&wr_id=1916&sca=magc
URL을 길게 누르시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복사되었습니다. 원하시는 곳에 붙여넣어 주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url복사
반려인의 의견   총 0

이 글에 첫 번째 의견을 남겨 주세요. 여러분의 생각이 궁금합니다.

문화/행사 더보기

이벤트 더보기

공지사항  
체험단이벤트  |   구독이벤트  |   포토이벤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구독문의 |  오시는길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82 유스페이스 2동 507-1호(대왕판교로 670) | 대표전화 : 1544-8054 | 팩스 : 0303-0433-9971
회사명 : 펫앤스토리 | 대표자 : 황규형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제원
사업자등록번호 : 239-88-0080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 2017-성남분당-1513호
(c) 2002-2019 petlove. All Rights Reserved
e-mail 문의하기
기사 : edit@petzzi.com
광고/제휴문의 : ad@petzz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