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 건너, 강아지 나라로 보내는 편지

매거진 P·C 38.5℃의 너, 36.5℃의 나. 2℃의 다름. 너와의 공존.
무지개 건너, 강아지 나라로 보내는 편지
조회221회   댓글0건   작성일1주전

본문

 

BOOK SHOP

무지개 건너, 강아지 나라로

보내는 편지

 

 

3738784ba61b7b94b3773207626f6c63_1541472
 

3738784ba61b7b94b3773207626f6c63_1541472
 

 

“이 세상의 어딘가에 강아지라면

누구라도 갈 수 있는 강아지 나라가 있습니다.

 

살아 있는 강아지들이 자유롭게 놀러 갈 수 있는 나라

세상을 떠난 강아지들이 행복하게 살고 있는 나라

 

당신의 소중하고 사랑스러운 강아지도 분명

그곳에 있거나 갈 거예요.”

 

도서 「강아지 나라에서 온 편지」

 

달래의 이름을 입 밖으로 꺼내는 것만으로도 왈칵 울음을 쏟아내던 힘겨운 시간을 흘려보내고 조금은 담담해진 마음으로 달래의 이름을 꺼낼 수 있게 되기까지 수개월을 보냈다. 팍팍한 내 삶에 한 줄기 빛이었고 작은 체구로 집 안 구석구석에 온기를 전해 주었던 나의 천사. 동물 책만 취급하는 책방을 차릴 수 있도록 내게 용기를 준 나의 개. 언젠가 내가 무지개 세상에 도착할 때 나를 마중하러 나올 나의 달래. 달래가 떠난 지 일 년이 되어가는 즈음 그리움을 담아 무지개 건너, 강아지 나라에 살고 있는 나의 달래에게 편지를 보낸다.

 

 

3738784ba61b7b94b3773207626f6c63_1541472
 


이 편지는 너를 향하고 있는 그리움에 대한 나 스스로 위로다

사랑하고 사랑하는 달래야, 어떻게 지내? 일 년이라는 시간이 벌써 이렇게 지나갔다. 달래 너와 하루 종일 시간을 보냈던 지난 1년이 내 생에서는 가장 행복한 시간이었다면 네가 없던 지난 1년은 내 생에서 가장 쓸쓸한 시간이었다. 드문드문 찾아오는 너의 빈자리가 나를 짓누를 때도 있었고 밤의 어스륵한 길을 홀로 걸을 때면 내 가슴속에만 살아 있는 너라는 존재를 더 이상 볼 수 없다는 사실에 너를 더 그리워했다. 결국, 너는 死로 나는 生으로 각자의 세상에서 존재하고 있다는 걸 받아들여야 했다. 죽음은 결국 남겨진 자의 슬픔이라고 했던가…. 그 슬픔을 간직하며 오늘도 하루의 生을 살아가고 있다.

여전히 밥도 잘 먹고 잠도 잘 자고 일도 열심히 하지만 헛헛한 기분이 드는 어느 날 책방에 자주 놀러 오는 초등학생 영서가 왔다. 선물이라며 수줍게 내민 작은 종이엔 너의 모습이 그려져 있었고 생각지도 못한 누군가를 통해 너의 모습을 보고 나는 눈시울을 붉혔다. ‘더 잘 그려주고 싶었는데…’ 라며 수줍게 말하는 아이의 눈에서 순수함을 보았고 너와 나를 향한 사랑을 보았다. 아이를 통해 나는 한동안 너를 잊고 있었던 부끄러운 나 자신을 보았고 너에 대한 미안함의 눈물이었을지도 모르겠다.

한여름의 비가 온종일 땅으로 떨어지는 날, 길 위의 천사들도 책방으로 들어와 잠을 청한다. 너를 대신해 종일 내 곁을 지키는 고양이 한 마리와 비를 피해 찾아든 또 한 마리의 고양이. 서로를 처음 대면하던 날 신기하게도 너희들은 서로를 경계하지 않았다. 혼자 남겨질 언니가 걱정돼 너 대신 나를 지키라며 길 위의 천사를 보내준 거라 나는 믿었다. 얼마 전 나는 갈 곳 없는 너를 내가 거두었듯 갈 곳 없는 새끼 고양이를 거두었다. 예전만큼 돈벌이도 쉽지 않고 여전히 가족들은 개, 고양이에 무관심하니 나 혼자서 모든 걸을 감당 해야 하는 부담감이 얼마나 큰지 알지만 갈 곳 없는 생명을 내칠 만큼 나는 모질지 못한가 봐. 한 생명이 떠난 자리를 다른 생명이 대신하고 있고 나는 이 생명을 통해 너를 보았다. 너는 그 안에서 또 다른 生을 살아간다.​

 

나의 달래

2003 ~ 2017.9.20

 

 

CREDIT

글 사진 심선화

에디터 이제원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좋아요 1
http://www.petzzi.com/bbs/board.php?bo_table=mag_pc&wr_id=1931&sca=magp
URL을 길게 누르시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복사되었습니다. 원하시는 곳에 붙여넣어 주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url복사
반려인의 의견   총 0

이 글에 첫 번째 의견을 남겨 주세요. 여러분의 생각이 궁금합니다.

문화/행사 더보기

이벤트 더보기

공지사항  
체험단이벤트  |   구독이벤트  |   포토이벤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구독문의 |  오시는길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82 유스페이스 2동 507-1호(대왕판교로 670) | 대표전화 : 1544-8054 | 팩스 : 0303-0433-9971
회사명 : 펫앤스토리 | 대표자 : 황규형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제원
사업자등록번호 : 239-88-0080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 2017-성남분당-0951호
(c) 2002-2018 petlove. All Rights Reserved
e-mail 문의하기
기사 : edit@petzzi.com
광고/제휴문의 : ad@petzz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