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고 싶은 날이지? 너에겐 내가 필요해 - 고양이는 알고 있지

문화 문화 생활 속에서 만나요
울고 싶은 날이지? 너에겐 내가 필요해 - 고양이는 알고 있지
조회1,462회   댓글1건   작성일2달전

본문

e79c7050cd380f16bf90d2f1bf6d0739_1549509

 

 

 

태어나서 처음 9개월 동안 고양이는

그냥 고양이라고 불렸다. 

 

거리로 버려진 후

제일 많이들은 건 억울하게도 도둑고양이.​

 


e79c7050cd380f16bf90d2f1bf6d0739_1549509

 

 

그 외에 더러운 고양이, 저거, 이 새끼, 나비, 

야옹이, 불쌍한 것, 야! 가 되었다가 기적처럼 ‘너’를 

만나서 마크라는 이름을 얻었다.​ 

 


e79c7050cd380f16bf90d2f1bf6d0739_1549509

 

 

 

이름은 꼭 씨앗 같아서 마음속에서 꽃을 피우기도 하고

뿌리를 깊게 내려 나무가 되기도 했다. 혼자가 아니라는

희망이자 약속이었다. ​ 

 


e79c7050cd380f16bf90d2f1bf6d0739_1549509
 

 

고양이는 보답하듯 사람에게 꽃 같은 기쁨을,

나무 같은 위로를 주었다.​ 

 

 

고양이를 사랑하고, 고양이와 더불어 살아가는 원아 작가님의

고양이는 알고 있지’ 도서출판 나루코


봄이 오고 있습니다. 아직 찬바람에 옷깃을 여미지만

봄을 기다리는 마음을 따뜻한 감성으로 채워줄 책 한권 어떠세요?

 

 

#사지말고_입양하세요

 

 

CREDIT

에디터 강이루

지은이 원아​ 

 

     좋아요 1
http://www.petzzi.com/bbs/board.php?bo_table=news&sca=culture&wr_id=5420
URL을 길게 누르시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복사되었습니다. 원하시는 곳에 붙여넣어 주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url복사
반려인의 의견   총 1
홍홍  
소장하고 싶어요!!!!!!
답글 0

문화/행사 더보기

이벤트 더보기

공지사항  
체험단이벤트  |   구독이벤트  |   포토이벤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구독문의 |  오시는길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82 유스페이스 2동 507-1호(대왕판교로 670) | 대표전화 : 1544-8054 | 팩스 : 0303-0433-9971
회사명 : 펫앤스토리 | 대표자 : 황규형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제원
사업자등록번호 : 239-88-0080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 2017-성남분당-1513호
(c) 2002-2019 petlove. All Rights Reserved
e-mail 문의하기
기사 : edit@petzzi.com
광고/제휴문의 : ad@petzz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