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버리지 마세요'라며 버티는 개(영상)

최신뉴스 오늘, 어떤 소식이 있을까?
'나를 버리지 마세요'라며 버티는 개(영상)
조회2,533회   댓글0건   작성일5달전

본문

 

a3242e57e301bfd784ab3a51b587e4ed_1525755 

 

 

우리의 반려견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영리하다. 때때로 그들은 상황을 완벽하게 이해하고,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감지한다. 주인이 산책을 위장하여 병원에 데려가려 할 때도 그들은 귀신같이 안다. '잠깐만! 우리 공원에 가는 게 아니라 병원에 가는 거잖아!?'라는 듯 버티기에 들어가는 것처럼....

 

최근 친구와 함께 텍사스 휴스턴의 한 보호소에 방문한 플로레스는 가슴 아픈 광경을 보게 되었다. 한 여성이 자신의 개를 보호소 쪽으로 질질 끌고 가는 것이었다. 그 개는 자신이 버려질 것을 알았는지 가지 않으려고 버티다가 아예 누워 버렸다. 마치 '나를 제발 여기에 버리지 마세요.'라고 말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한다. 

 

 

a3242e57e301bfd784ab3a51b587e4ed_1525755
 

 

잠시 후 또 다른 여성도 자신의 개를 질질 끌고 보호소로 갔다. 플로레스는 이 광경을 카메라에 담았고 두 여성의 태도에 분노가 치밀었다.

 

"그들은 자신의 개를 보면서 웃고 있었어요!"

 

플로레스는 그 장면을 동물 자원봉사자들에게 보냈다. 그 영상은 트루먼과 만디라고 이름 붙여진, 영상 속 개들을 돕기 위한 탄원과 함께 업로드되었다. 보호소가 꽉 차 있었서 임시보호자가 나타나지 않으면 그들은 안락사를 당해야 했다.

 

 

a3242e57e301bfd784ab3a51b587e4ed_1525755
 

 

다행스럽게도 그들을 돕겠다는 사람이 나타났고, 트루먼과 만디는 새 주인을 만나게 되었다. 트루먼과 만디는 현재 정신적 상처를 치유받고 있으며 새로운 주인으로부터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a3242e57e301bfd784ab3a51b587e4ed_1525755
 

 

 

CREDIT

에디터 콘텐츠팀 edit@petzzi.com

영상 유튜브채널 nollygrio

 

     좋아요 1
http://www.petzzi.com/bbs/board.php?bo_table=news&wr_id=4352&page=2
URL을 길게 누르시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복사되었습니다. 원하시는 곳에 붙여넣어 주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url복사
반려인의 의견   총 0

이 글에 첫 번째 의견을 남겨 주세요. 여러분의 생각이 궁금합니다.

문화/행사 더보기

이벤트 더보기

공지사항  
체험단이벤트  |   구독이벤트  |   포토이벤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구독문의 |  오시는길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82 유스페이스 2동 507-1호(대왕판교로 670) | 대표전화 : 1544-8054 | 팩스 : 0303-0433-9971
회사명 : 펫앤스토리 | 대표자 : 황규형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제원
사업자등록번호 : 239-88-0080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 2017-성남분당-0951호
(c) 2002-2018 petlove. All Rights Reserved
e-mail 문의하기
기사 : edit@petzzi.com
광고/제휴문의 : ad@petzz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