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은 고양이만큼 작을 거야'라고 착각한 강아지(사진)

최신뉴스 오늘, 어떤 소식이 있을까?
'내 몸은 고양이만큼 작을 거야'라고 착각한 강아지(사진)
조회3,023회   댓글0건   작성일2달전

본문

 

최근 자신의 몸집이 고양이 만큼 작고 앙증맞다고 착각한 강아지의 이야기가 동물전문매체 THE DODO를 통해 전해졌다.

 

 

feda6cc2f361aee84f100afa6445f142_1528782
 

  

노르웨이에 사는 4개월 된 보르조이 종 강아지가 심각한 판단 착오를 일으키는 사건이 발생했다. '베가'라는 이름을 가진 이 강아지는 자신의 몸집이 고양이만큼 작다고 착각해서 문에 뚫려 있는 고양이 전용 통로를 이용하려고 했던 것이다. ​ 

 

 

feda6cc2f361aee84f100afa6445f142_1528782
 

 

베가는 당연히 구멍에 끼고 말았는데 어찌된 일인지 입이 벌려진 채로 꼼짝을 못했다. 윗턱은 어쩌다 통과할 수 있었지만, 아래 턱은 꽉 껴서 통과하지 못한 것 같았다. 

 

 

feda6cc2f361aee84f100afa6445f142_1528782
 

 

베가의 주인은 베가의 상황을 보고는 무척 놀라 충격을 받았다. 그녀는 "베가가 어쩌다 그렇게 되었는지 모르겠어요."라고 했다. 그녀는 곤경에 빠진 베가를 발견한 즉시 구조대에 연락을 했다. 

 

 

feda6cc2f361aee84f100afa6445f142_1528782
 

 

구조대원들은 고양이 전용 통로인 구멍을 더 크게 잘라내어 베가가 머리를 뺄 수 있게 했다. 그 과정에서 문이 망가지는 것은 감수해야 했다. 

 

 

feda6cc2f361aee84f100afa6445f142_1528782
 

 

문은 다쳤지만, 베가는 다행히 다친 곳이 없었다. 문을 물어뜯느라고 이빨 두 개가 빠지긴 했지만, 그것도 어차피 빠질 이빨들이었다. 

 

 

feda6cc2f361aee84f100afa6445f142_1528782
 

 

베가의 주인은 "베가가 크게 다친 곳 없이 안전하게 돌아와서 다행이에요. 베가가 이번 기회로 교훈을 얻었기를 바라고, 빨리 더 커져서 아예 이런 일이 발생될 가능성이 없어졌으면 좋겠네요."라고 했다. 

 


CREDIT

에디터 김지연

사진 Silje Herup Juvet 

 

 

     좋아요 3
http://www.petzzi.com/bbs/board.php?bo_table=news&wr_id=4547
URL을 길게 누르시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복사되었습니다. 원하시는 곳에 붙여넣어 주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url복사
반려인의 의견   총 0

이 글에 첫 번째 의견을 남겨 주세요. 여러분의 생각이 궁금합니다.

문화/행사 더보기

이벤트 더보기

공지사항  
체험단이벤트  |   구독이벤트  |   포토이벤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구독문의 |  오시는길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82 유스페이스 2동 507-1호(대왕판교로 670) | 대표전화 : 1544-8054 | 팩스 : 0303-0433-9971
회사명 : 펫앤스토리 | 대표자 : 황규형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구윤회
사업자등록번호 : 239-88-0080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 2017-성남분당-0951호
(c) 2002-2018 petlove. All Rights Reserved
e-mail 문의하기
기사 : edit@petzzi.com
광고/제휴문의 : ad@petzz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