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를 집어삼킨 6m의 거대 싱크홀

최신뉴스 오늘, 어떤 소식이 있을까?
소를 집어삼킨 6m의 거대 싱크홀
조회5,643회   댓글0건   작성일4달전

본문

 

어느 날 아침, 링컨 카운티 소방국은 급한 전화를 받았습니다.

 

"소가..소가...소가 싱크홀에 빠졌어요!!"

 

 

bafcc5c1b5aad29ce65114b88688dd8e_1546484
 

 

싱크홀의 깊이는 무려 6m였습니다. 

 

링컨 카운티 소방국은 현장에 도착하여 상황을 살펴보고 쉬운 작업이 아니라고 판단했습니다.

 

그리곤 원활한 작업을 위해 두 곳의 소방서에 추가 연락하여 협조를 요청했죠.

 

 

bafcc5c1b5aad29ce65114b88688dd8e_1546484
 

 

소는 무척 겁에 질렸지만 6m의 깊이 속에서 꼼짝하지 못했습니다. 구조대원들은 옆면을 해머를 사용하여 조금씩 깎아 입구를 넓혀가며 파 내려갔습니다.

 

 

bafcc5c1b5aad29ce65114b88688dd8e_1546484
 

 

낮에 시작된 작업은 해가 지고 어두워질 때까지 계속되었습니다. 드디어 사람 한 명이 겨우 들어갈 만큼 입구가 넓어지자, 구조대원이 끈을 소 주위에 힘겹게 감쌀 수 있었죠.

 

그리곤 굴착기를 이용해 조심스럽게 소를 들어 올렸습니다. 

 

 

bafcc5c1b5aad29ce65114b88688dd8e_1546484
 

 

오랜 시간 좁은 곳에 갇혀있던 탓인지. 녀석은 땅에 내려놓자 비틀거렸습니다. 다행히도 약간의 시간이 흐르자 녀석은 차분하게 일어설 수 있었습니다.

 

무려 3곳의 소방서가 출동하여 중장비를 동원한 끝에 4시간 만에 구조할 수 있었습니다.

 

 

bafcc5c1b5aad29ce65114b88688dd8e_1546484
 

 

물론,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기 위해 추후 구멍을 메꾸는 작업까지 마무리 지었죠.

 

구멍을 메꾸던 소방관 한 명이 웃으며 말했습니다.

 

"오는 길에 녀석을 보고 왔는데요. 바닥 좀 잘 살펴보고 다니라고 잔소리하고 왔습니다. 하하하"

 

 

CREDIT

에디터 이제원

사연 THE DODO​ 

 

 

     좋아요 1
http://www.petzzi.com/bbs/board.php?bo_table=news&wr_id=5299
URL을 길게 누르시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복사되었습니다. 원하시는 곳에 붙여넣어 주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url복사
반려인의 의견   총 0

이 글에 첫 번째 의견을 남겨 주세요. 여러분의 생각이 궁금합니다.

문화/행사 더보기

이벤트 더보기

공지사항  
체험단이벤트  |   구독이벤트  |   포토이벤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구독문의 |  오시는길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82 유스페이스 2동 507-1호(대왕판교로 670) | 대표전화 : 1544-8054 | 팩스 : 0303-0433-9971
회사명 : 펫앤스토리 | 대표자 : 황규형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제원
사업자등록번호 : 239-88-0080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 2017-성남분당-1513호
(c) 2002-2019 petlove. All Rights Reserved
e-mail 문의하기
기사 : edit@petzzi.com
광고/제휴문의 : ad@petzz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