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된 우리 이웃들을 위해 동물과 마음을 나누는 동물매개활동

매거진 P·C 38.5℃의 너, 36.5℃의 나. 2℃의 다름. 너와의 공존.
소외된 우리 이웃들을 위해 동물과 마음을 나누는 동물매개활동
조회669회   댓글0건   작성일3달전

본문

P R O J E C T

‘소외된 우리 이웃들을 위해 동물과 마음을 나누는 동물매개활동’

 

동물매개활동은 사람과 동물과의 상호작용을 통하여 인간의 삶의 질을 향상하기 위한 동기 유발적, 교육적, 오락적 나아가 치료의 효과를 얻는 것입니다.

 

(사)동물사랑봉사는 서울시로부터 사업운영자로 선정되어 2015년 지자체 최초로 동물매개활동을 시범사업으로 시행하였습니다. 이에 2015~2016년 사이 서울시 관내 동물매개활동이 이루 어진 시설들의 활동일지를 연재를 통해 많은 분에게 이를 알리고자 합니다.

현재 (사)동물사랑봉사는 동물매개활동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반려동물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사람들의 정서적, 심리적인 안정과 신체적인 발달을 촉진해 삶의 질을 향상하고, 반려동물에 대한 의식 개선에 기여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09. 다윤이네집그룹홈

활동 회기 : 1회기 ~ 6회기 l 참여 연도 : 2016년

01. 위치 서울시 성북구 장월로1마길 1-8​ 

02.활동 장소 ​기관 내 거실, ​

03.총 참여자 야외 활동가 2명, 대상 아동 4명​

04.활동견 1마리

 

 

405897afa7691b36d45e4769a7e4b489_1544419

 

405897afa7691b36d45e4769a7e4b489_1544419
 

405897afa7691b36d45e4769a7e4b489_1544419
 

 

다윤이네집그룹홈은 비교적 작은 시설이었기 때문에 활동을 시작하면서 아이들과 보다 깊고 친밀한 교류를 할 수 있었던 곳이었다. 활동견을 처음 만나는 자리에서 아이들은 뛸 뜻이 기뻐하며 ‘친구’가 생겼다고 말했다. 나이가 어린 아동이 있어서 활동견을 무서워하지 않을까 했던 걱정은 필요 없을 정도로 적극적으로 다가와 스킨십을 시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 다. 소윤이가 활동견의 이름을 부르며 정체를 알 수 없는 노래를 부르자 폭소가 터지기도 했는데, 소규모 그룹으로 이루어진 수업이니만큼 아이들이 활동가와 활동견을 보다 더 가깝게 느끼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특히 활동가들을 ‘언니’, ‘오빠’ 라 부르며 잘 따르며 핸드폰 카메라로 활동가 대신 수업시간을 열심히 찍어 주었다.

 

전체적인 프로그램은 놀이를 하듯이 즐겁게 참여했으나 아이 들이 유독 재미있어 했던 수업은 역시 활동견과의 야외 산책 이었다. 강아지와 밖에서 노는 건 처음이라며 수업시간 내내 목소리가 들떠 있었던 지혜가 활동견의 목줄을 잡고 걷는데 앞장섰고 그 뒤를 아이들이 사이좋게 따랐다. 모처럼의 야외 활동이라 공원이나 놀이터에서 하고 싶었지만 시설에서 거리가 꽤 있어 이동이 어려웠기 때문에 시설 앞 골목에서 진행했 다. 산책을 하는 동안 중간 중간 승용차가 골목을 지나다녀 길가장가리로 피해야 하는 일이 여러 번 있어 아이들과 활동견의 안전이 염려되었다. 갑자기 자전거를 타기 시작한 경진이가 기분을 주체하지 못하고 달려 나가 활동가의 시야에서 잠시 사라지는 당황스러운 상황이 있었으나 곧 다시 돌아와 자 신을 걱정했던 친구들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그 외에는큰 문제없이 모두가 활동가의 말을 잘 따라주고 질서정연한 편이었다.

 

점토를 이용한 수업에서 아이들을 저마다의 창의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소윤이가 만든 애니메이션 캐릭터는 작은 디테 일까지 정확하게 구현되어 있어 놀라웠다. 잘 만들었다고 칭찬해 주니 커서 장난감을 만드는 사람이 되고 싶다며 기쁘게 이야기 했다. 다른 아이들도 각자가 만들고 싶은 모양을 만들어 색을 칠하고, 종이에 붙여 꾸미기도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풍선을 이용해 강아지를 만들어 직접 강아지 인사법을 배울 때에는 “진짜예요?”, “왜 그런 거예요?” 하고 끊임없는 질문 공세를 퍼부었는데, 강아지들끼리는 서로의 엉덩이 냄새를 맡아 인사를 하기도 한다는 활동가의 말에 곁에 앉아 있는 활동견에게 킁킁거리며 코를 들이미는 모습에서 아이들의 순수한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찰흙을 이용해 강아지 똥 모양을 만들었던 수업은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처음에 남자아이들이 찰흙을 던지며 놀아 바닥에 지저분하게 자국이 남았는데, 활동견이 이를 핥는 행동을 하자 아이들이 자진해서 수업 종료 후 함께 깨끗 하게 청소했다.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비롯된 그 행동이 너무나 고마웠고 기뻤다. 아이들이 동물매개활동 프로그램을 통해서 조금씩 긍정적인 영향을 받는 모습을 보면서 앞으로도 꾸준히 프로그램이 진행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Credit

자료 협조 (사)동물사랑봉사​ 

 

 

     좋아요 1
http://www.petzzi.com/bbs/board.php?bo_table=mag_pc&wr_id=1945&sca=magp
URL을 길게 누르시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복사되었습니다. 원하시는 곳에 붙여넣어 주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url복사
반려인의 의견   총 0

이 글에 첫 번째 의견을 남겨 주세요. 여러분의 생각이 궁금합니다.

문화/행사 더보기

이벤트 더보기

공지사항  
체험단이벤트  |   구독이벤트  |   포토이벤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구독문의 |  오시는길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82 유스페이스 2동 507-1호(대왕판교로 670) | 대표전화 : 1544-8054 | 팩스 : 0303-0433-9971
회사명 : 펫앤스토리 | 대표자 : 황규형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제원
사업자등록번호 : 239-88-0080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 2017-성남분당-1513호
(c) 2002-2019 petlove. All Rights Reserved
e-mail 문의하기
기사 : edit@petzzi.com
광고/제휴문의 : ad@petzz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