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냥이들의 의문의 죽음


 

이슈 유쾌하고 즐거운 반려동물 스토리
길냥이들의 의문의 죽음
조회10,442회   댓글14건   작성일1년전

본문

 

최근 국내의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가슴 아픈 사연이 화제다. 

 

 

695c55c441597d66259de14c98e990d5_1528443

  

작성자는 길냥이들의 밥을 챙겨주곤 했는데 어느 날, 밥을 챙겨주던 길냥이들 중 한 마리가 창틀에 올라와서는 문을 열어달라고 했다. 그 아이는 새끼였을 때 작성자가 직접 방 안에서 돌본 적도 있던 고양이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문을 열어줬다고 한다. 그러자 그 고양이 방 한 구석에 자리를 잡더니 총 5마리의 새끼를 낳았다. 그중 한 마리는 젖도 못 빨 정도로 약해서 인공수유를 했는데 결국 무지개 다리를 건너고 말았다고 한다. 

 

 

695c55c441597d66259de14c98e990d5_1528443
 

 

그러고 나서 이틀 뒤, 또 한 녀석이 창틀에 올라와 문을 열어 달라고 울었고 문을 열어주자 구석에서 4마리의 새끼를 출산했다. 그렇게 총 8마리의 새끼 고양이들이 생겼고 두 어미 고양이는 공동 육아를 시작했다. 

 

 

695c55c441597d66259de14c98e990d5_1528443
 

695c55c441597d66259de14c98e990d5_1528443
 

 

그러던 며칠 뒤 작성자가 밥을 챙겨주던, 어미 길냥이 중 길에서 출산한 녀석이 누군가 놓은 약을 먹고 죽어 있었다. 어미를 잃은 새끼들을 찾아 온 동네를 샅샅이 뒤졌고, 그러던 중 이웃집 창고 안에서 새끼 고양이 울음소리가 들렸다. 

 

창고 주인에게 요청해 열쇠를 받아 들어가보니, 며칠 동안 굶어서 비쩍 마른 새끼 고양이 4마리가 있었다. 그 길로 데려와서 인공수유도 하고 집 안에서 출산한 어미 고양이 두 마리에게 젖동냥도 시키고 해서 겨우 살려놓았다.

 

고양이는 17마리가 되었다. 

 

이 사연에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십시일반으로 사료를 보내주었고, 작성자는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런데...

 

 

695c55c441597d66259de14c98e990d5_1528444
 

 

작성자가 돌보던 고양이들이 무슨 이유에서인지 하나 둘 죽기 시작했다. 위 사진 속 흰둥이는 집까지 겨우겨우 왔으며 시커먼 토사물이 몸에 묻어 있었다고 한다. 토사물에서 썩은내가 진동을 하는 것을 보니 위가 다 썩은 것 같다고.... 하다하다 결국 피까지 토하고 숨 쉬기도 힘들어 하는, 죽어가는 고양이를 보며 작성자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속상함에 눈물을 쏟는 것 뿐....

 

a043c5ed18e9f45a3b94d496309d65ba_1528585
a043c5ed18e9f45a3b94d496309d65ba_1528585
a043c5ed18e9f45a3b94d496309d65ba_1528585 


자신이 돌보던 고양이들의 죽음, 고양이들의 죽음에 대해 난무하는 추측으로 인해 작성자는 심적으로 많이 지치고 힘든 상태이다.기부로 받은 사료에서 누군가가 약이나 농약을 타 보낸것으로 작성차는 추측하고있다. 

아직 정확한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사실이라면 이 사건의 범인이 반드시 잡혀서 응당하는 처벌을 꼭 받길 바란다.


CREDIT
에디터 콘텐츠팀 edit@petzzi.com
출처 커뮤니티​

 

     좋아요 5
http://www.petzzi.com/bbs/board.php?bo_table=news&wr_id=4534&sca=issue
URL을 길게 누르시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복사되었습니다. 원하시는 곳에 붙여넣어 주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url복사
반려인의 의견   총 14
 
죽음에 원인을 명확하게 밝히고 사료도 조사 해야겠네요
답글 0
 
병인거 같은데?
답글 0
sharp****  
저거 사람이 약타서 그런게 아니라 범백 걸려서 죽은거예요..
답글 0
 
세상에... 누구는 생명이라고 살리려고 애쓰는데... 이게 무슨 짓이랍니까... 굳이 애써 택배까지 보낼정도로 적극적인 혐오라면... 응당 처벌을 받아야합니다....ㅠㅠ....천벌받을 인간.....
답글 0
 
고양이들 살려보려고 이런건데 누가 이런짓한지 모르겠지만 처벌받았음 좋겠어요
정신나간 사람인듯..  죽을려면 본인이 죽든가 말못하는 짐승이라고 이딴식으로 무지한행동하는지 이해불가
답글 0
 
이것 동물농장에 제보하면 안되나요?
답글 0
 
아  속상하다 그리고 너무  슬프다ㅠㅠ 어찌 인간이 그럴수있을까?  천벌받아라
답글 0
HE Kang  
꼭 잡아서 정말 똑같이 고통받게 하고 싶네요~~ 잔인한 인간들~~화가나고 슬프고..뭐라 말도 안나오네요
답글 0
 
경악스럽다. 그 악마 반드시 잡고싶다
답글 0
dlgusqhd****  
참 천벌받을짓을 했네요. 그인간도 꼭 독약을 먹고
고통스럽게 죽을껍니다.  집사님 맘은 누구보다 힘들고
고통스럽겠지만 ... 힘내세요 . 죽은 아이 좋은세상에
가기를 기도할께요. 미친ㄸㄹ이같은 이간은 조만간에
빨리 죽었음 좋겠습니다 !!!
답글 0
 
저분 사연을 그전부터 봐왔었는데 결국 저런 안타까운일이ㅠ...어떤 쳐죽일놈이 저런짓을 한건지...진짜싸이코네요.죽어서 지옥으로 떨어져서 죽어서도 계속 죽어라..몹쓸인간아
답글 0
^^??  
너무가슴아프네요~힘들게잘키웠는데앞에서피토하며죽어가는모습이~말못하는짐승에나쁜짓하신분들그대로벌받으시길~제발불쌍한얘들이좋아졌으면좋겠네요힘내세요~
답글 0
 
아 화나
답글 0
che****  
길냥이 죽게한 새끼들 가족도 다 죽여버려야지
말못한다고 생명을 쓰레기로 취급하는것들은 살아갈 가치가없는 쓰레기로 가족이 똑같이 당해봐야 생명 귀한줄 알거에요....
고양이들이 어서 낫기를 바라네요 ㅠㅠ
답글 0

문화/행사 더보기

이벤트 더보기

공지사항  
체험단이벤트  |   구독이벤트  |   포토이벤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구독문의 |  오시는길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82 유스페이스 2동 507-1호(대왕판교로 670) | 대표전화 : 1544-8054 | 팩스 : 0303-0433-9971
회사명 : 펫앤스토리 | 대표자 : 황규형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제원
사업자등록번호 : 239-88-0080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 2017-성남분당-1513호
(c) 2002-2019 petlove. All Rights Reserved
e-mail 문의하기
기사 : edit@petzzi.com
광고/제휴문의 : ad@petzz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