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kg 털뭉치 안에서 죽어가던 강아지 (사진)

보호소 오늘, 어떤 소식이 있을까?
3kg 털뭉치 안에서 죽어가던 강아지 (사진)
조회27,035회   댓글0건   작성일4달전

본문

d993efba1ba87751d316ecd5cd8757de_1542077

 

 

텍사스 산안토니오에서 길 한가운데서 이상한 생명체 하나가 발견되었다는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전신이 커다란 털 뭉치로 둘러싸여 있어서 개로 추정되는 생명은 구조되어 보호소로 옮겨졌습니다.

 

 

d993efba1ba87751d316ecd5cd8757de_1542077
 

 

워낙 뭉치고 딱딱해진 털에 건강상태가 나빠 보이는 강아지의 건강을 고려해서 진정제를 투여하고 털을 제거하기 시작했습니다. 몇 시간의 걸친 털 제거작업으로 재건된 털은 무려 3 킬로그램에 달했습니다.

 

 

 

d993efba1ba87751d316ecd5cd8757de_1542077
 

 

그 털뭉치 속에는 놀랍게도 코카 스패니얼이 있었습니다. 8살로 추정되는 이 개의 이야기는 곧바로 소셜미디어에 올려졌습니다.

 

 

레베카라는 사람이 이 개를 보호하겠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여태껏 본 개 중 최악의 상황에 부닥쳐있던 개입니다. 정말로 행복한 삶을 선사해주고 싶어요

 

 

d993efba1ba87751d316ecd5cd8757de_1542077
 

 

보호소에 도착한 레베카는 개를 보자 충격을 다시 받았습니다.

너무 마르고 작았어요. 아마도 털뭉치가 입을 막아서 먹지도 못한 것 같아요.”

 

 

d993efba1ba87751d316ecd5cd8757de_1542077
 

 

수의사에게 바로 데려간 레베카는 더욱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몇 년간 이 상태로 산 것 같습니다. 살아있는 거 자체가 기적이에요. 심지어 발톱도 너무 많이 자랐습니다. 이빨은 현재 먹을 수도 없는 상태로 최악입니다.”

 

 

d993efba1ba87751d316ecd5cd8757de_1542077
 

 

하미쉬라는 예쁜 이름이 생기고 몇 주간 치료가 계속되었습니다. 하미쉬는 42개의 이빨 중에 11개만을 남기고 제거해야만 했습니다.

 

 

d993efba1ba87751d316ecd5cd8757de_1542077
 

 

극진한 보살핌을 받은 하미쉬는 점점 살도 찌고 사람들과 교감하며 가장 밝고 사랑스러운 아이가 되었습니다.

 

 

제발 좀 버리지 마세요. 버리지는 인간들은 남은 생 전부 버려지는 삶을 살아라!

  

#제발좀버리지말라고$^%&#^$*$^*#야!

#사지말고_입양하세요

  

여러분에 제보로 동물과 함께하는 세상이 만들어집니다.

e-mail : jebo.petzzi@gmail.com 

 

CREDIT

에디터 강이루

사연 The DoDo  

     좋아요 8
http://www.petzzi.com/bbs/board.php?bo_table=news&wr_id=5089&page=16
URL을 길게 누르시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복사되었습니다. 원하시는 곳에 붙여넣어 주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url복사
반려인의 의견   총 0

이 글에 첫 번째 의견을 남겨 주세요. 여러분의 생각이 궁금합니다.

문화/행사 더보기

이벤트 더보기

공지사항  
체험단이벤트  |   구독이벤트  |   포토이벤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구독문의 |  오시는길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82 유스페이스 2동 507-1호(대왕판교로 670) | 대표전화 : 1544-8054 | 팩스 : 0303-0433-9971
회사명 : 펫앤스토리 | 대표자 : 황규형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제원
사업자등록번호 : 239-88-0080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 2017-성남분당-1513호
(c) 2002-2019 petlove. All Rights Reserved
e-mail 문의하기
기사 : edit@petzzi.com
광고/제휴문의 : ad@petzz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