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소로 반려견을 억지로 끌고가는 여성들


 

최신뉴스 오늘, 어떤 소식이 있을까?
보호소로 반려견을 억지로 끌고가는 여성들
조회1,222회   댓글1건   작성일7달전

본문

 

최근, 앤 씨는 친구와 함께 텍사스 휴스턴에 있는 동물 보호소를 방문했다가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한 여성이 자신의 반려견을 보호소에 버리려 하고 있었습니다.

 

 

05a1e58ed60b218c09e94bc4be6eaa9f_1551923
 

개는 보호소에 가지 않으려고 필사적으로 버티고 있었고, 여성은 힘으로 개를 질질 끌고 가고 있었습니다.

 

개는 분명 자신이 주인에게 버림받고 있다는 걸 알고 있었습니다.

 

앤 씨는 당시를 회상하며 말했습니다.

 

"그 불쌍한 개는 바닥에 드러누워서 애원했어요. '주인님 제발 절 버리지 마세요'라고 애원하는 것 같았어요."

 

 

05a1e58ed60b218c09e94bc4be6eaa9f_1551923
 

더욱 충격적인 것은 잠시후, 또 다른 견주와 반려견의 같은 상황이 다시 벌어졌다는 것입니다.

 

하루에 이런 일이 얼마나 반복되는 것일까요.

 

뒤이어 나타난 또 다른 여성도 자신의 반려견을 억지로 끌고 갔고, 끌려가는 개 역시 겁에 잔뜩 질린 채 꼼짝하지 않으려고 했습니다.

 

앤 씨는 말했습니다.

 

"정말 제 가슴을 아프게 했던 건 두 여성이 전혀 슬퍼하지 않았다는 것이에요. 비웃음을 터트리며 개들을 끌고 가는데 양심의 가책을 느끼는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았어요."

 

05a1e58ed60b218c09e94bc4be6eaa9f_1551923
 

보호소에 맡겨진 두 개들은 정해진 기간 내에 새 주인을 찾지 못하면 안락사 됩니다.

 

이 불쌍한 개들의 이름은 트루먼과 멘디.

 

앤 씨는 끌려가는 트루먼과 멘디 사진을 찍어 동물보호소 자원봉사자들에게 보냈습니다.

 

 

05a1e58ed60b218c09e94bc4be6eaa9f_1551923
 

자원봉사자들은 자신들의 페이스북에 이 사진과 사연을 빠르게 공유했고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졌습니다.

 

많은 사람이 이 슬픈 사진에 담긴 이야기에 분노와 슬픔을 드러냈고, 트루먼과 멘디를 입양하고 싶다는 문의 전화가 쏟아졌습니다.

 

 

05a1e58ed60b218c09e94bc4be6eaa9f_1551923
 

현재 트루먼과 멘디는 각각 자신들을 사랑해주는 따뜻한 가정으로 입양됐습니다.

 

새 보호자들은 트루먼과 멘디의 사진을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05a1e58ed60b218c09e94bc4be6eaa9f_1551923
 

"주인에게 버림받은 트라우마가 컸던 것 같아요. ​과거가 얼마나 충격적이었는지 쉽게 마음을 열지는 않았어요. ​하지만 이제는 아픈 과거를 극복하고, 이쁨받으며 행복하게 지내고 있으니 걱정마세요!"

 

 

반려동물시장의 경기 침체 걱정하기보다, 하루빨리 동물보호법이 전면 개혁됐으면 좋겠습니다.

 

 

CREDIT

에디터 이제원

 

     좋아요 1
http://www.petzzi.com/bbs/board.php?bo_table=news&wr_id=5512&page=31
URL을 길게 누르시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복사되었습니다. 원하시는 곳에 붙여넣어 주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url복사
반려인의 의견   총 1
홍홍  
진짜 치가 떨린다. 자기밖에 없는 존재를 버리는 인간들..사람한테도 잘하지않을거임.
답글 0

문화/행사 더보기

이벤트 더보기

공지사항  
체험단이벤트  |   구독이벤트  |   포토이벤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구독문의 |  오시는길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82 유스페이스 2동 507-1호(대왕판교로 670) | 대표전화 : 1544-8054 | 팩스 : 0303-0433-9971
회사명 : 펫앤스토리 | 대표자 : 황규형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제원
사업자등록번호 : 239-88-0080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 2017-성남분당-1513호
(c) 2002-2019 petlove. All Rights Reserved
e-mail 문의하기
기사 : edit@petzzi.com
광고/제휴문의 : ad@petzz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