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락 맛 좀 볼래? 건강을 회복한 말썽꾸러기


 

보호소 희망을 꿈꿔요, 보호소의 동물들
헤드락 맛 좀 볼래? 건강을 회복한 말썽꾸러기
조회581회   댓글0건   작성일4주전

본문

 

7caffab8df065d021f4f2a49124ac89d_1560737
 

아기 고양이 포셋은 이전 보호자가 펫샵에서 입양했다가 아프다는 이유로 양육을 포기하고 지역 구조단체에 맡긴 고양이입니다. 당시 포셋을 건네받은 셀린 씨는 포셋에게 바로 항생제를 투여하고 주사기로 영양제를 먹였습니다.

 

"포셋은 처음 왔을 때 앙상한 모습이었어요. 영양실조와 탈수 증상도 함께 보이고 있었고요."

 

 

7caffab8df065d021f4f2a49124ac89d_1560737
 

셀린 씨가 포셋을 지극정성으로 보살핀 결과, 다행히 죽음의 고비를 넘긴 듯 보였습니다. 하지만 건강을 회복하기 위해선 꾸준한 관심과 보살핌이 필요했고, 이제 자원봉사자인 발레리 씨가 포셋을 임시보호하겠다고 나섰습니다.

 

 

7caffab8df065d021f4f2a49124ac89d_1560737
 

발레리 씨는 포셋을 지극정성으로 돌보기 시작하며 사랑과 관심을 듬뿍 주었습니다. 이에 포셋은 조금씩 활발하게 움직이기 시작하더니 곧 양팔을 벌려 발레리 씨를 힘껏 껴안을 수 있을 정도로 건강을 회복했습니다.

 

 

7caffab8df065d021f4f2a49124ac89d_1560737
 

포셋이 충분히 건강해졌다고 생각한 발레리 씨는 자신의 반려묘 잭키를 소개했습니다.

 

포셋 장난이 어찌나 심한지 잭키의 목덜미를 껴안고 뒹굴더니, 잭키가 낮잠을 잘 때면 등에 다가가 백허그를 하고 함께 잠이 들었습니다. 잭키는 이런 포셋의 짓궂은 장난을 묵묵하게 견뎌냈습니다.

 

 

7caffab8df065d021f4f2a49124ac89d_1560737
 

시간이 지나 잭키와 포셋 두 고양이는 뗄 수 없는 친구가 되었습니다. 발레리 씨는 서로 꽁냥꽁냥 어울리는 잭키와 포셋을 보면 미소를 감출 수 없었습니다.

 

그녀는 이들을 보며 며칠을 고민하고는 결국, 정식 절차를 밟아 포셋을 입양했습니다. 짧은 기간동안 발레리 씨는 포셋에게 마음을 홀딱 빼았긴 것이었죠. 

 

"잭키도 저도 포셋을 입양하기로 결심했습니다. 포셋이 과거의 아픈 추억은 잊고 이제 저희 집에서 행복하게 자라길 바랍니다! "

 

 

CREDIT

에디터 이제원

출처 LOVEMEOW

 

 

     좋아요 0
http://www.petzzi.com/bbs/board.php?bo_table=news&wr_id=5748&sca=shelter
URL을 길게 누르시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복사되었습니다. 원하시는 곳에 붙여넣어 주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url복사
반려인의 의견   총 0

이 글에 첫 번째 의견을 남겨 주세요. 여러분의 생각이 궁금합니다.

문화/행사 더보기

이벤트 더보기

공지사항  
체험단이벤트  |   구독이벤트  |   포토이벤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구독문의 |  오시는길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82 유스페이스 2동 507-1호(대왕판교로 670) | 대표전화 : 1544-8054 | 팩스 : 0303-0433-9971
회사명 : 펫앤스토리 | 대표자 : 황규형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제원
사업자등록번호 : 239-88-0080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 2017-성남분당-1513호
(c) 2002-2019 petlove. All Rights Reserved
e-mail 문의하기
기사 : edit@petzzi.com
광고/제휴문의 : ad@petzzi.com